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Media

Home NOTICES & EVENTS Media

"청년을 위한 공약은?" KAIST 대학생들이 후보별 정책 비교 (연합뉴스, 2017.05.06)
학부 총학생회, 대학생 맞춤형 정책자료집 발간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 대학생들이 청년에 맞춘 대선 후보별 정책자료집을 펴냈다.

6일 KAIST 학부 총학생회에 따르면 지난 2일 5개 주요 정당 후보들의 공약 중 전국의 대학생들과 직결되는 이슈를 뽑아 정리한 '우리 학교 맞춤형 19대 대선 정책자료집'을 발간했다.

페이스북 페이지로 배포해 현재까지 4만여명이 열람했다.

청년 취업, 주거 문제, 등록금, 대학 운영, 통신비 등 청년 문제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정책, 이공계 학생 대우 등 이공계 대학생 문제 등을 담았다.

청년 취업과 경제활동 분야 공약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공공부문에서 8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고용의무 할당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뉴딜 정책을 통해 110만개 일자리를 만들고 중소기업 청년 취업자의 소득세를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지역 대학생을 지역 공공기관에 우선 선발한다는 입장이며,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각각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와 사회복지 서비스 일자리 확대를 공약했다.

청년들의 취업 과정에서 문재인 후보는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를, 안철수 후보는 이력서의 불필요한 정보 수집 금지를 주장했다.

유승민 후보는 채용 학력차별금지법 제정을, 심상정 후보도 외모·지역·학력을 공개하지 않는 표준이력서 도입을 내세웠다. 홍준표 후보는 관련 공약이 없었다.

최저임금 분야에서는 모든 후보가 1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지만, 시기는 2020년(문재인, 유승민, 심상정)과 2022년(홍준표)으로 차이가 났다. 안철수 후보는 구체적인 시기를 명시하지 않았다.

주요 정당의 등록금 정책은 반값 등록금(문재인), 없음(홍준표), 단계적 반값 등록금(안철수), 저소득층 장학금 확대(유승민), 국·공립대 무상(심상정) 등으로 나타났다.

군복무기간 감축에 대해 문재인 후보와 심상정 후보는 찬성한다고 밝혔으며, 홍준표·안철수·유승민 후보는 반대 입장을 보였다.

과학기술 분야에서는 앞으로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문 후보와 홍 후보는 정부의 역할을 강조한 반면, 안 후보는 철저히 민간 주도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정부는 주로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로 제한해야 한다고 했고, 심 후보는 정부와 민간이 파트너로서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AIST 학부 총학생회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후보자 공약집과 5개 정당 대선캠프 발간 공약집, 총학이 공동 주최해 지난달 개최한 '대선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 보고서 등을 참고해 이 자료집을 작성했다.

총학 관계자는 "지금까지 선거에서는 후보자 토론회나 단체 질의서를 통해 대선 후보들의 정책 방향에 대해 물었지만, 청년이나 대학생에 대한 생각을 한데 모은 자료가 없었다"며 "대학생들이 투표하기 전 자신의 삶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에 대해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자료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스트